[이슈종합] 아이유 측, 팬 차별 오해 2차 해명 “팬에게 굿즈 선물한 적 없다”…..

0
41

아이유가 소속된 EDAM엔터테인먼트가 팬 차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2차 입장문을 전했다.

(AdsLoad)
5일 아이유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팬에게 팬미팅 MD 및 친필 사인 CD를 선물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AdsLoad)
소속사는 “2020년 6월 당시 팬카페 내 모니터링 및 제보를 통해 소속사 직원에게 팬미팅 MD 및 친필 사인 CD를 받았다는 게시글이 업로드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확인 결과 해당 회원과 친분이 있는 소속사 직원은 없었으며, 해당 회원에게 MD 및 사인 CD를 제공한 적 또한 없었다”고 설명했다.
(AdsLoad)

(AdsLoad)
아이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저희는 해당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적인 조사를 실시하였고, 그 과정에서 해당 회원이 ‘인증+자랑’ 게시판 글과 동일한 사진을 사용하며 중고나라에서 프리미엄 거래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팬카페 내 규정에 따라 해당 회원에게 팬카페 쪽지를 통해 관련된 모든 게시글 삭제 요청 및 경고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AdsLoad)
이에 해당 회원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답변을 전했으며, 팬카페 글과 지우고 거래 관련 글을 모두 삭제했다고.

(AdsLoad)
소속사는 “이와 관련해 팬분들께 별도의 안내를 드리지 못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팬분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EDAM엔터테인먼트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4일 IU 다큐멘터리 ‘조각집 : 스물아홉 살의 겨울’ 제작 과정 중 일부 팬들에게 제작에 대한 소식이 알려졌다는 논란이 일었다.

(AdsLoad)
이에 소속사는 “사실 확인 결과, 제작 업체 선별 과정에서 사전 미팅에 필요한 자료조사를 위해 다큐멘터리 측 작가님이 개인 판단으로 팬분들께 연락을 취해 인터뷰를 진행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해당 작가님은 다큐멘터리 제작 전 프로젝트에서 하차하여 수집된 내용이 다큐멘터리에 포함되지 않았다. 당사 포함 다큐멘터리 외주 제작팀 역시 사전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전혀 전달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김현서 reporter@topstarnews.co.kr
(AdsLoad)

(AdsLoa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